nk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승원 광명시장, 정책브리핑 통해 뉴타운·도시재생사업 추진방향 밝혀
도시재생총괄기획단 구성·운영, 기초 지자체 최초‘도시재생조정관’위촉키로
 
[신한국뉴스 신용학 기자] 기사입력  2018/08/20 [21:36]
▲ 박승원 광명시장, 정책브리핑 통해 뉴타운·도시재생사업 추진방향 밝혀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광명시가 광명동·철산동 구도심 일원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뉴타운사업과 재건축사업에 대해 ‘투명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추진되도록 적극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0일 오전 중회의실에서 정책브리핑을 통해 뉴타운사업과 관련, 조합운영에 대해 세부적인 정보공개 기준을 마련하고 주민의 알권리를 보장하여 투명한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명확하지 않은 법령해석으로 발생하는 사업시행자(조합)와 조합원간의 갈등, 법률적 다툼 등을 해소하기 위해 세부적인 정보공개 지침을 마련·시행하여 주민들 간에 불필요한 갈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투명한 사업추진이 되도록 한다는 것이다.

 

시는 뉴타운사업 추진에 따른 석면, 비산먼지, 소음 등 공사관련 안전문제를 총괄하는 ‘재개발안전대책팀’을 신설·운영하여 주민 안전문제를 철저하게 관리하고, 주민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갈등관리팀’도 신설하기로 했다.

 

광명시는 뉴타운 해제구역을 중심으로 주민의견을 반영하고 주민이 참여하는 맞춤형 도시재생사업을 기본원칙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시재생은 광명시의 균형발전과 원도심 지역의 주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미래발전의 핵심과제이면서 시장 핵심공약사항이기도 하다.

 

▲ 박승원 광명시장, 정책브리핑 통해 뉴타운·도시재생사업 추진방향 밝혀     ©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시는 현재 수립 중인 광명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에 따라, 국토교통부 뉴딜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이 확정·추진 중인 너부대 도시재생사업을 포함하여 총 8개 구역을 도시재생 활성화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너부대마을, 광명3동 및 광명7동 뉴타운해제구역 총 3개소를 우선사업구역으로 선정하여 광명시 도시재생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기존의 융복합도시개발사업단을 도시재생국으로 조직개편하고, 도시재생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광명시 도시재생 총괄기획단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광명시장이 총괄기획단장을 맡아 도시재생사업을 총괄 지휘하고,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민간전문가를 ‘도시재생조정관’으로 위촉하기로 했다.

 

이날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 뉴타운 사업은 투명성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뉴타운 해제구역을 중심으로 맞춤형 도시재생을 본격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도시재생 활성화 우선 추진 3개 구역 이외의 구역에 대해서도 주민 의견을 반영하여 주차장 확충사업, 도로개선사업, 마을만들기 사업, 공동체공간 조성사업, 집수리사업,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등 도시재생사업을 주민과 함께 진행하여 광명시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0 [21:36]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9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