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맛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계절밥상, 꼬막·주꾸미 등 제철 별미로 만든 신메뉴 20종 출시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2/12 [10:16]
▲ 계절밥상이 이른 봄의 맛을 살린 신메뉴 20종을 출시했다(출처 CJ푸드빌)     ©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CJ푸드빌은 산지 제철 재료로 만든 건강한 밥상, 계절밥상이 이른 봄의 맛을 살린 신메뉴 20종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신메뉴는 ‘겨울과 봄 사이 지금, 절정의 맛’을 주제로 늦겨울부터 초봄 사이에 가장 맛이 좋은 재료를 적극 활용했다. 특히 제철을 맞은 남해안 꼬막과 영양 만점 주꾸미를 입맛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대표 메뉴 ‘꼬막밥’은 탱글탱글한 꼬막과 봄나물인 달래를 듬뿍 넣어 볶아낸 밥으로 꼬막의 맛과 식감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꼬막살과 참나물, 청양고추 등을 넣어 부친 ‘꼬막전’에 향긋한 달래간장을 곁들이면 봄 내음을 물씬 느낄 수 있다. 주꾸미를 통째로 석쇠에 구워낸 ‘주꾸미 간장구이’는 달콤짭조름한 맛이 일품이다. 매콤 새콤하게 무친 ‘주꾸미 비빔면’은 입맛을 돋우기에 제격이다.

 

딸기를 이용한 디저트 메뉴도 눈길을 끈다. 딸기 토핑를 풍성하게 얹은 ‘딸기밭 소보로 케이크’를 비롯해 ‘딸기 아이스크림’과 ‘딸기 호떡’ 등 다양한 딸기 디저트는 상큼함을 더한다.

 

겨울 대표 식재료인 대구 메뉴도 선보인다. 대구의 담백함에 돌미나리로 향긋함을 더한 ‘대구탕’은 시원한 국물이 인상적이다. ‘대구순살튀김’은 아이들 영양 간식부터 어른들 맥주 안주로까지 다양하게 즐기기 좋다.
 
이 밖에 부드러운 삼겹살로 만든 ‘봄내음 삼겹보쌈’, 매콤 소스로 감칠맛을 더한 ‘매콤 족발찜’, 불맛과 매콤함이 어우러진 ‘고추장 불고기’도 새로 선보인다.
 
계절밥상은 제철 재료의 맛이 최고의 맛이라는 브랜드 소신에 따라 절정의 맛을 내는 계절 한식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계절밥상에서 꼬막, 주꾸미, 딸기 등 다양한 제철 재료가 선사하는 식도락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cjfoodville.co.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12 [10:16]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9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