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독자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처음!!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6/06 [07:47]
▲  화성동부경찰서 인권담당 행정관 박현숙    

인권업무를 맡고 여유로웠던 마음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뭐 쫒기는 것도 아닌데 혼자서 부산스럽게 이걸 해야 하나 저걸 해야 하나 노트는 온통 연필이 지나간 자국으로 가득하고 인권담당이니 뭔가 큰 프로젝트도 해야 할 것 같은 생각에 머릿속은 온통 복잡하기까지 했다.

 

바쁘다는 핑계로 그동안 가지도 않았던 서점과 도서관까지 다니며 머릿속에 절반은 애 키우는 엄마이기 이전에 인권담당자라는 이름이 조심스레 날 따라다녔다. ‘잘하고 싶다.’욕심같이 보일 수 있지만 너무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큰 것도 사실 이였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방향을 잘못 잡고 혼자 헤메는 건 아닌지 덜컥 겁이 나기 시작했다. 어디서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을 쯤,

 

아들이 나에게 수학문제를 질문했다.

 

그러나 문제집을 본 순간 지렁이인지 낙서인지 알아볼 수 없는 글씨를 보며 “발로 쓴거야??”소리 지른 후 “천천히 다시 풀어봐!!” 소리쳤다. 

 

아들은 “엄마 이 정도면 다 알아본다구요? ”짜증을 부렸지만 이내 엄마 고집은 꺾을수 없다는 걸 알고는 다시 방으로 들어갔다. 십 여분이 지났을까!! 아들이 큰 소리로 웃으며 방을 나왔다.

 

 “엄마 어디서 실수했는지 찾았아요....내가 글씨를 엉망으로 써놔서 찾지 못했던 거예요!! 나머지 문제도 처음부터 천천히 다시 풀어볼께요” 했다. “거봐..처음부터 천천히 하면 어려울게 없잖아 ”얘기하고 뿌듯해 하던 그 순간!!

 

내 머릿속에 떠오르는 단어!!

 

“처음..”

 

그래. 처음 이였다.  첫 여행, 첫 수업, 첫 키스처럼 무언가 시작을 할 때 붙여지는 설레임을 나타내는 묘한 단어!!

 

‘그래 처음 이였지!!’ 나 또한 25년 경찰서 근무하며 그 처음을 떠올려본다. 

 

경찰서에 처음 발령받은 첫날!!

 

7급으로 처음 승진 했던 그날!!

 

인권업무를 맡았던 첫 날!!

 

생각해보니 매순간 나에게는 처음이라는 단어가 쫒아 다녔다. 능력도 없으면서 열심히 뛰어다니니 나를 모르던 직원들도 “열심히 한다”며 인정해주고, 잦은 실수에도“다음에는 더 잘할 것이다”라며 격려해주신 직원들이 내 주위에는 무수히 많았던 날들이 또 불현 듯 떠올랐다.

 

처음이지만 그 처음을 함께했던 직원들!!

 

「인권」모두가 처음 이였다. 인권을 어떻게 받아드리고 시민들을 도와줘야 하는지 어색하고 처음인 경찰들과 인권의 보호를 당연히 받아야하는 시민들 모두 처음이라는 인권 앞에 갈팡질팡하며 뭔가 대단한 게 필요한건 아닌지 스스로 오류를 범하고 있었던 거다.

 

하지만 인권은 거창하고 대단한 것이 아니라 보호받고 보호해주며 서로 처음이라는 마음 그대로 함께 손잡고 걸어가면 되는거였다 
 
누군가는 말한다. 인권은 그리 쉬운 단어가 아니라고..

 

또 누군가는 말한다...

 

인권이라는 어색한 처음을 눈높이 맞춰 함께 변화한다면 인권회복과 함께 동등한 위치에서 서로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그런 관계로 발전할 수 있을거라고..

 

처음의 설레임을 기억하자...

 

경찰들이 시민을 위해 처음 달렸던 그날을 기억하자...달리다 보면 그 끝은 인권침해의 차별이 사라지는 종착역이지 않을까? 처음이란 소중한 단어를 잊지말고 기억해 시민들의 인권을 위해 그 마음 그대로 힘차게 달려가는 인권경찰이 되길 기대하며 오늘도 시민과 경찰은 같은 곳 같은 꿈을 바라보며 함께 걸어간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6 [07:47]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9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