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 국회/정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신창현 의원, 아파트 부정청약방지법 발의
아파트 부정청약 적발 2015년 408건, 2016년 1,142건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8/24 [12:52]
▲ 국회 신창현 의원, 아파트 부정청약방지법 발의     ©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위장전입이나 위장결혼, 이혼, 허위 소득신고 등 부당한 방법으로 아파트 분양권을 당첨받은 경우 처벌을 강화하는 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은 22일, 아파트 부정청약 당첨자에 대해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의 주택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 공급질서 교란자 관련 부정 청약 당첨자 현황     ©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파트 부정청약자 적발 현황은 2015년 408건, 2016년 1,142건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현행법은 이러한 부정청약자에 대해 분양권을 취소할 수 있는 근거를 두고 있으나 실제 취소처분을 내리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청약자가 분양권을 매도한 뒤 이를 취소하게 되면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 의원은 “내집 마련의 기회를 빼앗는 부정청약은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실효성 없는 청약취소보다 벌칙을 신설하여 부정청약을 방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4 [12:52]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9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