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명시, 중국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방문 숭고한 뜻 기려
박승원 광명시장 “독립운동의 스토리 만들어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역사관 심어주고 싶어”
 
[신한국뉴스 신용학 기자] 기사입력  2019/05/19 [11:59]
▲ 광명시는 독립유공자 유족들과 함께 17일부터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항일독립운동 유적지를 방문했다     ©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독립유공자 유족들과 함께 17일부터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항일독립운동 유적지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선열들의 숭고한 뜻과 희생정신, 나라사랑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마련됐으며, 19명의 독립유공자 유족들과 박승원 광명시장, 이형덕 광명시의회 부의장, 김연우 시의원 등이 함께 했다.

 

주요 방문지로는 상해 임시정부 청사, 윤봉길 의사 의거지, 김구 선생 피난처 및 임시정부요인 거주지, 광복군 제2지대 OSS훈련장소 및 제2지대 주둔장소, 광복군 총사령부 주둔지 등이다.

 

이번 방문에 나선 독립유공자 유족들은 “유적지에 담긴 의미를 자세히 듣고 가슴 뭉클함을 느꼈고 더 큰 자부심을 갖게 되었다”며 “이런 기회를 마련해 주신 광명시에 감사드리고 독립유공자들의 애국정신과 노력들이 잊혀 지지 않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00년 전 독립유공자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고 지금의 우리가 있다. 독립유공자 유족 분들과 역사적인 유적지를 함께 방문 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가슴깊이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박시장은 “독립운동 이후 100년 동안 청산하지 못한 일제의 잔재에 대하여 책임감을 느끼며 이번 방문에 유족들과 함께 하는 것이 이분들을 위로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 “독립운동의 스토리를 만들어 미래를 이끌어갈 우리 청소년들이 역사를 기억하고 올바른 역사관을 갖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며 이번 방문을 기획하고 동행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한편 광명시는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위한 사업으로 독립유공자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항일운동 관련 사진과 편지, 유족 인터뷰 등을 엮은 “독립유공자 발자취” 책자를 오는 7월 중 발간하고 독립유공자 가족과 관내 학교, 공공기관에 배부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9 [11:59]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