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명시, 광복절 제74주년 기념식 가져
박승원 광명시장 “오늘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힘 모아 극복하자”
 
[신한국뉴스 신용학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11:16]
▲ 광명시는 15일 오전 10시 시민회관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 [신한국뉴스=신용핟 기자]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광명시는 15일 오전 10시 시민회관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광복회 회원,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기념공연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는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기념사에 이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한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에 대해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결의문 낭독이 있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념사에서 “조국 독립에 일생을 바치신 애국선열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 나라의 운명에 젊음과 꿈을 바치신 독립유공자와 가족 잃은 슬픔을 인내해 오신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 광명시는 15일 오전 10시 시민회관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개최했다(아베정부의 경제보복 행위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 낭독)     ©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또한 “연해주, 만주, 상해 등 세계 각지에서 이어진 선열들의 독립운동으로 74년 전 오늘, 광복을 맞이했다. 일본으로 인해 다시 위기를 맞고 있지만 오늘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고 세계의 평화 공존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 가자”고 강조했다.

 

결의문에는 ‘아베정부는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배상할 것을 촉구하였으며, 책임 있는 행동이 이루어질 때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여행 중단 등 생활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2부 기념공연에서는 광명 청년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관내 예술공연단체인‘창작의 숲’의 뮤지컬 공연이 펼쳐져 시민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한 광복회 회원 등 참석자들은 만세 삼창을 힘차게 외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6 [11:16]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