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방송/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세정-송재림, 두사람 사이의 냉랭한 기류?!(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송재림, 끊임없이 떠오르는 의심을 지울 수 없는 그녀! 과연 김세정이 송재림에게 쏟아낸 말은!?
 
신지혜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07:45]

[신한국뉴스=신지혜 기자] 김세정과 송재림이 서로 마주보며 냉랭한 기운을 풍겨 시선을 끈다.

오늘(16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달달한 분위기로 이목을 끌었던 김세정(홍이영 역)과 송재림(남주완 역)이 급반전된 차가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홍이영(김세정 분)은 오케스트라 연주회에서 일어난 윤영길(구본웅 분)의 살인사건으로 남주완(송재림 분)을 향한 의심의 싹을 틔우기 시작했다. 죽기 전 윤영길이 가져온 노란 장미꽃이 그에게 전달된 것을 목격했고 그가 공연 시작 전 한참 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

또한 홍이영은 남주완의 방에서 자신이 갖고 있던 잭나이프를 발견해 충격에 휩싸였다. 게다가 나이프를 살펴보는 도중 갑자기 그가 폐창고에 나타났던 기억까지 되돌아와 그를 향한 의심이 확신으로 변하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남주완의 방에서 마주친 두 사람이 서로에게 실망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그 내용을 궁금케 한다.

평소 존경하는 선배이자 지휘자로 남주완을 믿고 따랐던 홍이영이 과연 되돌아온 기억을 그에게 전할 것인지 또 두 사람의 관계는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 것인지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장윤(연우진 분)과 홍이영의 강한 의심에도 한결같이 무표정을 유지하며 부정하는 남주완이 수상한 움직임을 보인다고 해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끊임없이 수상한 모멘트로 스릴감을 선사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1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JP E&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7 [07:45]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