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참나물 등 봄나물 4종에서 잔류농약 초과 검출...압류 폐기조치
참나물, 유채나물, 씀바귀 등 3종 4건에서 기준치 초과 잔류농약 검출
 
신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08:27]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에서 유통 중인 봄나물류 16종 167건에 대해 ‘잔류농약 및 방사능 물질 안전검사’를 실시한 결과, 4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돼 압류 폐기하고 관계기관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수원, 안양, 안산, 구리 등 도내 4개 공영농산물도매시장과 백화점, 대형 유통매장 등에서 봄나물류 16종을 수거해 잔류농약 341종과 요오드(131I), 세슘(134Cs+137Cs) 등 방사성물질 검출 여부를 조사했다.

대상 품목은 곰취, 냉이, 달래, 돌나물, 머위, 미나리, 방풍나물, 봄동, 비름나물, 세발나물, 시금치, 쑥, 씀바귀, 유채나물, 참나물, 취나물 등이다.

검사 결과 참나물 1건에서 농약 성분인 ‘다이아지논’0.13mg/kg이 검출됐다. 이는 기준치 0.01mg/kg의 13배에 달한다.

다른 참나물 1건에서는 농약 성분 ‘프로사이미돈’이 0.09mg/kg 검출돼 기준치를 0.04mg/kg 초과했고, 유채나물 1건에서는 농약 성분 ‘플루디옥소닐’이 0.41mg/kg 검출되어 기준치를 0.36mg/kg 초과했다.

씀바귀 1건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하는 ‘플루퀸코나졸’0.06mg/kg이 검출됐다.

이에 연구원은 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된 농산물을 압류, 폐기하는 한편 검사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산물품질관리원 등 관계 기관에 통보해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연구원 측은 농산물을 물에 2∼3회 담가 씻은 뒤 흐르는 물에 헹구어 내면 잔류농약이 일부 포함된 농산물이라 하더라도 농약 성분을 대부분 제거할 수 있는 만큼 봄나물을 요리하기 전 충분히 세척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봄철 나물류에는 풍부한 영양소들이 함유돼 있어 몸의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만큼 도민들이 안심하고 건강에 좋은 봄나물을 드실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제철 농산물에 대한 지속적인 검사를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사성 물질은 검사 대상 농산물 모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20 [08:27]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