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차관, 코로나19 대응 관련 역내 7개국 외교차관간 전화 협의
 
김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16:31]

[신한국뉴스=김관우 기자]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3.20.(금) 오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약 40분간 역내 7개국 외교차관과 다자간 전화 협의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미측 제의에 따라 조율된 이번 전화 협의에는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등 7개국 외교차관이 참여하였다.

※ 참석자 :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국 국무부 부장관, 아키바 다케오(Akiba Takeo)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프란세스 애덤슨(Frances Adamson) 호주 외교통상부 차관, 마크 싱클레어(Mark Sinclair) 뉴질랜드 외교통상부 차관보, 하르시 시링글라(Harsh Shringla) 인도 외교부 수석차관, 부이 타인 썬(Bui Thanh Son) 베트남 외교부 수석차관

외교차관들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국제적 공조 필요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각국의 방역 정책, 재외국민 지원, 코로나19 관련 정보 공유 및 소통 등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 조 차관은 우리 정부의 적극적 노력의 결과, 최근 한국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감소세 및 전세계 평균에 비해 낮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으나, 우리는 안심하지 않고 계속 위험 요소에 적극 대응 중임을 설명하였다.

조 차관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경제교류 제한 최소화를 위한 기업인들의 필수적 입국은 예외적으로 고려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코로나19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도 국제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하였다.

이번 전화 협의에 참석한 차관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적 공조 차원에서 이러한 다자간 소통의 효용성에 공감하고, 향후 이러한 협의를 계속 이어나가면서 각국의 진전 상황 및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20 [16:31]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