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악구, 코로나19 대응 무급휴직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 무급휴직자에게 월 최대 50만원, 2개월간 지원
 
신용학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07:54]

[신한국뉴스=신용학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사업체 근로자의 실업예방 및 생계유지를 위해 무급휴직 시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6억 4600만 원을 확보해 진행되는 이번 사업의 지원대상은 관악구 소재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에 근무하며, 고용보험에 가입된 근로자로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 2월 23일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한 근로자이다.

단, 1인 사업자, 사업주의 배우자 및 4촌 이내 친인척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며, 지원인원은 코로나19 피해가 큰 관광사업체의 경우 업체당 2명, 그 외 사업체는 업체당 1명이며, 월 최대 50만 원을 2개월 간 지급한다.

지원금 신청은 매월 1일부터 10일까지 전월 무급 휴직일에 대해 신청 가능하며, 4월에 한해 2월 23일부터 3월 31일까지 기간 중 무급휴직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신청방법은 소상공인 사업체의 사업주 또는 근로자가 관악구청 지하 1층 용꿈꾸는 일자리카페에 방문·신청하거나 관악구청 홈페이지(뉴스소식▶관악소식)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gwanakjob@citizen.seoul.kr) 또는 등기우편, 팩스(☎02-879-7908)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구는 방문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직접 사업장에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받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구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한 후 매월 22일경 지원금을 대상자 계좌로 지급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무급휴직이 불가피한 관내 소상공인 사업체 근로자들의 고용안정과 생계유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다양한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4/03 [07:54]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