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끔찍! IS 요르단 조종사를 '철창에 가두고 불질러'
 
신한국뉴스 임연식기자 기사입력  2015/02/04 [14:40]
▲     © 신한국뉴스

▲     © 신한국뉴스

▲     © 신한국뉴스

▲     © 신한국뉴스

▲     © 신한국뉴스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동영상 "야외 철창에 가두고 몸에 불질러" 끔찍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요르단 조종사를 화형시키는 영상을 공개해 충격을 안겨줬다.

3일(현지시간) IS는 트위터를 통해 인질로 붙잡고 있던 요르단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26) 중위의 화형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IS 조직원들이 오렌지색 죄수복을 입은 알카사스베 중위를 야외에 설치된 철창에 가두고 몸에 불을 질러 화형시키는 끔찍한 장면이 그대로 담겨 있다.

알카사스베 중위는 F-16 전투기 조종사로 지난해 12월 미국이 주도한 국제동맹군의 IS 공급에 참가했다가 전투기 추락으로 IS에 생포됐다.

IS의 요르단 조종사 화형 동영상이 공개된 직후 요르단 군 맘두흐 알아미리 대변인은 "IS가 지난달 3일 알카사스베 중위를 살해했다"면서 "순교자의 피가 헛되지 않을 것이다. 모든 요르단인을 공격한 이 참극에 비례해 복수하겠다"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 역시 이날 IS의 요르단 조종사 화형 소식을 듣고 미국 방문을 중단하고 급거 귀국, "요르단의 아들딸이 다 함께 일어나 단합되고 결단에 찬 요르단인의 패기를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한국 뉴스 임연식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2/04 [14:40]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1/7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