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지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주시, 응급복구 및 집중호우 피해조사 지원 총력
 
조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11:11]

[신한국뉴스TV=조영철 기자]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최근 내린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시설 응급복구와 함께 피해조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정섭 시장은 12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계속된 폭우로 지난 11일까지 공주시 누적 강수량은 평균 359mm를 기록한 가운데, 반포면 일대가 504mm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로 공주지역에는 공공시설 198건, 사유시설 140건 등 총 10억 5700만 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시는 굴삭기 32대, 덤프트럭 24대, 다목적차량 2대 등 응급 복구 장비를 피해 현장에 투입해 신속한 응급복구에 나서고 있으며, 11일까지 공공시설은 약 49%, 사유시설은 약 55.7% 가량 응급복구를 완료한 상태이다.

또한, 성벽 10m 가량이 무너져 내린 공산성의 경우 문화재청과 함께 성벽해체보수 공사를 올해 안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 시장은 특히, 재난종료일로부터 공공시설은 7일, 사유시설은 10일까지 피해 접수 및 시스템 입력을 완료해야 하는 만큼 응급복구와 함께 시설물 피해조사 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피해농가의 인력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시 공무원과 군부대, 봉사단체 협조를 받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 시장은 “공주지역은 타 지역에 비해 큰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지반이 많이 약해져 산사태 등이 우려된다”며, “주민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12 [11:11]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TV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10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