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로구, 집중호우 피해 복구‘총력’
 
신건재 기자 기사입력  2020/08/14 [10:39]

[신한국뉴스TV=신건재 기자]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전국 곳곳에서 수해가 발생한 가운데,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구는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주거 취약가구를 긴급 점검한 데 이어 복구 지원 및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가장 먼저 8월 3일부터 6일까지 비 피해가 예상되는 주거 취약계층, 장애인, 독거어르신 등 1,800가구를 대상으로 유선을 통해 안부를 확인하고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가구는 직접 방문했다. 천장, 집 내부 등에 물이 스며들어 곰팡이나 생기거나 천장 무너짐 등의 우려가 있는 주민에게 집수리, 청소, 방역, 구호물품(제습기)을 지원하고 전기누선이나 가스 유출사고 등이 우려되는 가구에는 차단기를 교체했다.

아울러 비 피해에 취약한 지하주택 밀집지역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도로 파손으로 주택 내 유수가 유입된 곳은 도로과 기동반을 통해 긴급 조치했다. 침수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는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하고 임시숙소를 안내하는 등 피해 상황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구는 코로나19 예방 및 주민 건강을 위한 방역 활동 역시 꼼꼼히 진행 중이다. 이에 지난 8월 7일(금)에는 장마로 인한 병충해를 예방하고자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원 150여명과 동주민센터 직원들이 투입돼 아침 7시부터 종로 전 지역을 대상으로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한편 종로구는 장마로 인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강우에 대비하고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비상근무 및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종로구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교통대책반’, ‘재난홍보반’, ‘환경정비반’,‘생활지원반’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재난 상황에 신속히 대처한다. 재난예보 및 경보 발령은 물론이고 시설물 파손 복구나 수해쓰레기 처리, 이재민 지원과 재난물자 관리 등을 각 반별로 담당하고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강우로 인한 피해가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시 등과 협력해 더 이상의 주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각종 자원을 연계하고 있다. 무엇보다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주민들이 빠르고 안전하게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14 [10:39]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TV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10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