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 포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 개최
‘구원의 기쁜소식’ 전 세계에..
 
[신한국뉴스tv=신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0/10/16 [13:59]
▲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 개최     © [신한국뉴스tv=신용환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 교회 위기

아무런 예고 없이 찾아온 코로나19의 여파는 특히 한국의 기독교계에 큰 타격을 주었다.

집회의 제한으로 교회의 가장 기본이 되는 예배를 드릴 수 없게 돼 그야말로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된 것이다. 이는 일부 교회의 대면예배 강행과, 교회발 코로나 확산으로 이어지며 한국 교회는 사회적 비판에 직면하기에 이른다.

 

예배의 온라인 전환에도 문제는 있었다. 기존 대면 예배에 익숙한 교회 성도들이 온라인에서의 예배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혼란, 온라인 예배가 대면 예배의 보조적인 수단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로 교회들은 여전히 대면 예배로의 복귀만이 문제의 해결이라는 인식에 갇혀있다.


■  온라인 예배의 모델을 제시하시하다

1986년 부산을 시작으로 매년 두 차례 전국에서 개최해 온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는 올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큰 전환점을 맞았다. 대규모 집회나 행사가 금지되면서 성경세미나를 진행할 수 없게 됐다.


온라인으로 전면 전환된 세미나는 그동안 축적해 온 인터넷 방송 기술과 시스템, 기쁜소식선교회의 국제적인 네트워크가 결합돼 더 큰 규모의 행사로 성장했다.


특히, 30여 년 간 해외선교를 통해 구성된 각 국 기독교계, 방송계의 네트워크는 짧은 시간에 전 세계 1백여 개국, 276개 방송사를 통한 발빠른 중계를 가능하게 했다.


5월 성경세미나 이후, 주요 언론은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에 대해 ‘교회의 위기’로 언급되는 이 시기에 온라인을 통해 오히려 더 국제적이고 폭넓은 사람들을 끌어안았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 ‘전화위복(轉禍爲福)’의 전형이라는 것이다.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가 전 세계 100개 국, 10억 명을 대상으로 복음을 전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시공간을 초월하는 온라인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덕분이다.


유튜브를 통해 6개 언어로 스트리밍 된 박 목사의 설교가 각종 SNS와 각국의 TV‧라디오 방송국 망을 통해 2차, 3차로 확산되면서 비대면 온라인 예배가 어떤 방향으로 발전해야 하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  성경이 말하는 구원의 복음

한국기독교연합(KCA)과 기쁜소식선교회가 오는 26일부터 나흘간 코로나로 인한 전 세계인들의 고통을 위로하고, 믿음의 삶을 전하는 ‘박옥수 목사 온라인 성경세미나’를 다시 한 번 개최한다.


‘OVERCOME(극복하다, 이기다)’을 주제로 매일 오전 10시 30분과 저녁 7시30분 하루 두 차례, 주 강사인 박옥수 목사의 설교와 함께 각국 주요 교단 목회자들의 간증과 그라시아스합창단의 특별공연이 진행된다.


박옥수 목사는 “인류 역사 속에 코로나19와 같은 재앙은 여러 번 있었지만, 성경을 읽어보면 이러한 재앙은 저주로 끝나지 않고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을 낮춰주시고, 또 우리가 마음을 하나님께 돌이켰을 때 축복으로 바꾸셨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지만 앞으로 하나님이 축복으로 바꾸신다고 믿고 다 함께 기도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성경세미나는 유튜브 채널 ‘굿뉴스티비’에서 6개 국어(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중국어, 스페인어, 러시아어)로 동시에 생중계되며, 각 국에서 26개 현지어로 다시 통역된다.


또한, 5월 성경세미나를 중계한 방송사를 포함해 세계 각국 270여 개 방송사를 통해 전 세계에 다시 한 번 ‘구원의 기쁜소식’을 전한다.


박옥수 목사 온라인 성경세미나의 자세한 일정과 주요 프로그램은 공식 홈페이지(https://www.biblesemina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16 [13:59]  최종편집: ⓒ 신한국뉴스TV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10
배너
주간베스트